히마와리(ひまわり) 감상. Sailing day (게임:일반)



이 작품의 존재를 알게 된건 작년, 그러니까 아일랜드를 플레이한 직후 (http://color.egloos.com/4132708) 에 같은 시나리오 라이터의 작품이란걸 알고 추천을 받았었는데 아일랜드 자체가 엔딩이 아무래도... 그렇고 그런 물건이다 보니 당시에는 도저히 -_- 할 마음이 생기지 않아서 봉인해두었는데 근래에 방영하고 시원하게 말아먹은 아일랜드 애니판이 떠올라서 뒤늦게나마 플레이 시작.

이 작품의 동인판 원작이 2007년에 나온 셈이니 뒷북도 상당한 뒷북인 셈인데 결론적으로는 인생에서 손 꼽힐만한 걸작 하나 건져서 참으로 다행이라는 감상입니다. 전체적인 완성도로 치면 아일랜드는 물론 노벨겜 전체에 들어서도 상위권에 들지 않을까...

한가지 사건을 가지고 여러 인물의 시점에서 조명하면서 이야기를 풀어 나가는 시나리오 라이터의 구성능력에는 정말 탄복할 지경. 작게 던져진 아무것도 아닌듯한 초반의 복선이 하나 하나 회수되어갈 때마다 느껴지는 전율감은 참.... 버려지는 인물도 하나 없이 등장인물 모두가 제각기 사연을 가지고 꿈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나가는게 너무나 마음에 들었음. 인간의 꿈에 대한 테마의 이야기는 여럿 접해봤지만 이 게임만큼 세련되고 밀도있게 사람의 꿈과 삶에 대해서 풀어나가는건 적지 않을까 싶어요. SF라는 점은 보너스.

▲ 작품에서 가장 인상깊은 장면중 하나. 버려지는 캐릭터가 하나도 없음. 중년 아저씨 캐릭터 등짝보고 이런 감상을 적게 만들다니



덕분에 작가가 쓴 다른 관련된 히마와리 소설 (코모레비, 카게로우) 도 관심가져서 자연스레 완독까지 하게 되었는데 역시나 이 작가의 구성능력은 참 대단하단 말이 절로... 심하게 뒷북이지만 앞으로도 이 작가는 계속 주목해야.

결론적으론 정말 몰입되서 재밌게 한 작품. 이런 류 노벨게임 작품을 즐기는 사람이라면 뒤늦게라도 꼭 한번쯤은 해볼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다만 작가인 고오씨가... 좋게 말하면 엔딩이 굉장히 독특하면서 인상적이고 나쁘게 말하면 작가의 인성이 의심되는 엔딩의 연속인지라 이 점에 있어서는 감점. 최종 엔딩 이건 정말이지 너무한거 아닌지-_- (아일랜드도 그랬긴 하지만) 게임 자체의 시스템 면에서도 굉장히 불편한 몇몇가지가 짚이지만 이건 뭐 뒷북플레이니까 그러려니....


개인총평 : ★★★★



Summer pockets (서머 포켓) 감상. Sailing day (게임:일반)



나는 이 눈부심을, 확실히 알고 있다.

언젠가 먼 여름, 포켓속에 소중히 가지고 있던 추억,

어느새 없어져 버렸다 하더라도.

기나긴 너의 모험을 결코 잊지 않는다.



클리어 자체는 한창 여름일때 했는데 실적 100% 따는거 미뤄두다가 이제서야 달성해서 겸사겸사 써보는 늦장 감상.

거두절미하고 개인적인 인상부터 말하자면 상당히 재밌었다라는 평가. (카오스 차일드 이후로 가장 인상적인 노벨게에 속할듯)


일단 이 작품의 메인 시나리오 라이터가 마에다 준이 아니고 다른 게임에서 상당히 악명(...) 을 떨치고 왔다는 사전 정보만 어렴풋이 알고 있었고 덕분에 key 캐미스트리랑 조합하면 100퍼센트 망겜이 된다 싶다는 두려운 주변의 우려같은게 나오기 전에 많았는데 클리어하고 나서는 그런거 없다... 였고 오히려 그냥 마에다가 쓴게 아닐까 싶을정도로 너무나 노골적인 (특히 AIR~클라나드 쪽의 작풍) 열쇠작품이더라. 따라서 그 시절의 작풍을 좋아하는 카깃코라면 이 작품은 통한다고 할 수 있을정도로 안정적인 노선을 택했다 봐도 무리는 없을듯. 솔직히 말해서 이 작품에 대해 나오는 기존 키 작품의 자기복제작이라는 말은 전하려고자 하는 메시지 자체는 크게 다르다 생각하기에 전부 동의하지는 않지만 일부 부분에 대해서는 들어도 어쩔수 없다고 보는 편.


이 작품을 플레이하기 전에 전후로 다른 노벨게임 (일명 캐러게라 불리우는) 을 플레이하다가 얼마 안되서 리타이어한적도 있어서 (저거때문에 역시 나는 캐러게라 불리우는 작품은 절대로 플레이하지 못하는 몸이란걸 깨달음) 노벨겜 진행에 약간 이골이 나 있는 상태였었는데 텍스트가 몰입감 있게 굉장히 잘 쓰여진 편이라 무리없이 진행이 가능했음.

작품에서 가장 포인트가 되는 부분은 언제나 그렇듯이 개별을 모두 클리어하면 나오는 진엔딩 루트인데 첫번째 트루 루트는 그렇다 치더라도 두번째, 그러니까 최종루트는 약간 불완전 연소감이 느껴지는건 아쉬운 부분. 그거만 빼면 다 좋았음. 솔직히 말하자면 이골이 날 지경으로 익숙한 열쇠패턴인데 난 역시 이런 이야기에는 어쩔수 없이 약하다는걸 재확인... 




가장 인상깊은 캐릭터라면 역시 시로하와 우미. 덧붙여서 Na-Ga씨 그림에 대해서 리틀버스터즈... 가 아니라 엔젤비트 시절때만 해도 큰 감상을 받지는 못했었는데 이번작 와서 뭐랄까 대단히 감정같은걸 나타내는게 진일보한 느낌. 특히 웃는 표정에 대해서는 기존 작에서 느껴보지 못한 아련함? 후반부에 시로하가 저 표정을 지을때마다 굉장히 가슴이 아렸습니다. 

가장 칭찬할만한 부분은 역시나 음악인데... 다마에가 작곡한 음악들이 진짜 하나같이 물건. 나쯔카게의 위상에는 미치지 못할지라도 이 양반이 맡은 음악들이 하나같이 여전히 사람의 마음을 흔드는 무언가가 있음. Sea, You & me 계열의 곡들은 특히나 인상적이고 몇몇 곡들도 게임 내에서 특정 부분에 흘러나올때마다 이 분야의 연출에선 역시 따를자가 없다는걸 재확인. 


결론적으로 이러나 저러나 하면서 나는 빼박 키빠였다는걸 재확인할 수 있었던 작품. 얘네들 00년대 중반후반시절 작풍 좋아한다면 꽤나 받아들일만한 구석이 있을겁니다. 이번이었으니 괜찮았달까... 다음작품도 이런식이면 약간 곤란하지 않을까 싶지만.



개인총평 : ★★★★

재믹스 미니 발매 정보를 보니 떠오르는 어린시절 트라우마 기억 하나 Sailing day (게임:일반)


사실상 첫 콘솔이자 게임이란걸 처음 접하게 된 원흉인데 이게 다시 미니버젼으로 발매된다는 소리에 엄청 그리운 느낌.. 과 함께 떠오르는 먼 옛날의 트라우마.

MSX, 그러니까 재믹스에서 여러 게임들 재밌게 했었지만 그중에서도 인생게임으로 꼽을 정도로 재밌게 한 게임 하나 꼽으라면 자낙을 꼽을수 있겠습니다. 


마성전설이라던지 그라디우스라던지도 다른 MSX 게임들 못지 않게 재밌게 한거 같은데 역시 원탑을 꼽으라면 이거. 여튼 그렇게 재밌게 하고 애정도 상당했던 게임인데 이 게임의 후속작인 자낙 엑설런트의 발매소식에 열광할수밖엔 없었는데....

당시 게임 가격이 꽤나 만만치 않았던지라 자세히 기억은 안나지만 용돈+기타로 상당히 길게 참아낸 끝에 새로이 구할수 있었던 자낙 EX, 지금 떠올려봐도 당시의 기쁨이나 성취감은 아마 대단했을거라고 짐작됩니다.



그리고 두근두근 마음으로 가지고있던 재믹스에 롬팩을 꽂아넣고 기동하니 반겨주는건 꺠진 에러화면뿐.
팩 빼서 하단부를 훅훅 불어서 다시 꽃아보기도 하고 껐다켰다 난리를 쳐보지만 게임은 기동되지 않고 묵묵부답.

...나중에 알고보니 가지고 있는 게임기는 재믹스 초기버전인 MSX-1 이라서 MSX-2 이상을 요구하는 자낙EX가 돌아갈리 없었던것. 호환이나 상위버젼 그런거에 빠삭할 나이도 아니었던지라.. 사전 정보를 제대로 알지 못하고 구입해버린 잘못이긴 하지만.

상당한 고생끝에 얻었던 게임이 사실은 이뤄질 수 없는 꿈이었다는 사실에 당시 어린 마음에 엄청난 쇼크를 받았고 증언에 의하면 거의 몇달 가량을 시무룩해 있었다고.... 지금도 기억나는거 보면 상당한 트라우마였긴 한듯.... 한번쯤 돌려보고 싶었는데...



분노의 뉴 단간론파 V3 -모두의 살인 신학기- 감상. Sailing day (게임:일반)


스포일러는 최대한 없이 적어보겠습니다만 장담은 못합니다...

클리어한지 좀 되긴 했는데 클리어 직후 너무나도 황당감과 분노에 휩쌓인 상태라 집어 던졌다가 머리좀 식히고 써보는 감상.

1-2편은 나름대로 재미있게 즐긴 시리즈였고 애착이라면 나름대로 애착도 가지고 있었는데 거하게 뒤통수를 얻어맞았다는 느낌.

게임으로서 완성도를 평가하자면 재미에 있어서는 이번작이 단연코 최고였고 이 생각은 5챕터까지 유지되었는데 그 모든것이 마지막 챕터인 6챕터에 이르러서는 알게 뭔가 식으로 싹 날아가버림-_-. 마지막 챕터를 실시간으로 진행하면서 느꼈던 게임경험은 인생 모든 게임경험을 통틀어서도 손에 꼽을만한 매우 독특하면서도 마이너스적인 경험이었으리라 장담 가능할겁니다.

메타픽션적인 요소... 가 문제였다 란 이야기가 있는데 사실 메타픽션도 쓰기 나름이지요. 근 몇년안에 있었던 훌륭한 메타픽션적 경험을 안겨준 게임인 언더테일의 경우에는 뉴단하고는 전혀 달랐고... 뭐랄까 게임을 플레이하는 플레이어 상대로 제작자들이 얔ㅋㅋㅋㅋ너ㅋㅋㅋㅋㅋㅋㅋㅋ나랑싸우잨ㅋㅋㅋ 식의 조롱 -특히 시리즈에 대한 애정을 가진 사람에게는 더 크게 다가올법한 조롱- 으로 받아들여지기에 참으로 저속하다는 느낌마저 들 지경. 과거에 굳이 따져보자면 비슷한 경험이 있긴 합니다.




앗... 아아...



곰곰히 생각해보면 왜 이 작품에서 이런 참상이 일어났느냐... 가 이해 못할게 아니기도 합니다. 시리즈가 이어지면서, 특히 단간론파 시리즈는 여러가지로 충격을 선사해야할 시리즈이기에 아마 이 결과도 개발과정에 있어서 고심끝에 유저들을 최대한 충격과 참신함을 안겨주기 위해 나온 강박관념 끝에 사안이었겠죠. 근데 그 방향성이 아무리 봐도 한참은 엇나갔음. 이건 아냐....


희망과 미래를 안고가는 기존 시리즈의 인간찬가적인 이야기를 좋아하는 자신에게 있어선 아무래도 이 이야기는 너무나도 바램과는 동떨어진 아웃에 가까웠습니다. 네....  역시 이 시리즈의 정점은 2편이었고 거기서 끝내야 했던게 아닐까....


-장점


1. 시리즈 최고급의 게임+추리 파트

발달된 추리부분과 논의 스크럼 등등은 정말 갓잼꿀잼 그 자체. 게임적으로만 따지면 너무나도 재밌음.
추리부분도 매우 강렬한 인상을 선사해주는 트릭들 (2편의 5챕터같은 어메이징한) 이 넘쳐서 추리게임으로도 수준급.
해결부분에서 대부분의 해답이 범인들의 실수에서 일어나는 점이 좀 아쉽긴 한데... 납득은 가능한 정도의 범위.

2. 팬서비스에 충실한 엔딩 이후 모드

1,2,3편 인물 모두 총출동해서 즐길수 있는 시나리오인데 추억팔이에 충실하게 만든 좋은 모드. 
문제라면 이게 '그' 엔딩 이후에 해방되는거라서 곧은 마음으로 즐길수가 없다는거...


-단점


6챕터 이후부터 엔딩까지의 전개 그 자체


쓰다보니 또 빡쳐서 자세한 설명은 생략




개인총평 : ★★

별 반개 줄까 했는데 그래도 게임 자체가 재밌게 (최소한 5챕터까진) 즐긴건 부정할수 없으니 이 정도가 적당선일듯.





레디 플레이어 원 감상. Laugh maker (영상출판물)


보기 전에 예상한대로의, 딱 예상대로의 영화였습니다.

메인 시나리오나 플롯은 평범하기 그지 없어서 이후의 전개가 어떻게 될지가 뻔히 내다보이는 (반전 한가지를 제외하면) 데다가 빌런측의 매력도 사실상 제로에 가까울 정도로 전무해서 한숨이 나올 정도지만 기묘하게도 보는 내내 입꼬리에서 웃음이 지워지지가 않는 영화. 보고 나온 이후에는 가슴속에 흥분과 추억이 넘실대게 만드는 그런 영화. 

즉 진성 껨맨 + 덕후+ 아재들을 위한 영화입니다. 관객 개인의 인생에서 쌓아올린 서브컬쳐의 소양에 따라서 이 영화의 감상이 크게 좌우되지 않을까 싶군요. 비슷한 느낌의 영화였던 주먹왕 랄프에 대해서 좋게 평가한 사람이라면 이 영화도 당첨이라 할 수 있겠습니다. 저는 물론 당첨에 속합니다만... 

아무래도 한번 본것으로는 이 영화의 매력을 전부 파악하기 힘들기때문에 조만간 더 재관람해볼 예정;


개인총평 : ★★★★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분점운영중

분점 운영중 博麗神社觀測

알림말


그림판으로 급조한 배너
링크는 자유입니다.
기본적으로 올라오는 포스팅에 대한 댓글은 (최신포스팅일 경우) 거의 확인하고 있습니다만 특별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피드백은 거의 하지 못합니다. 양해 바랍니다.

통신어는 알아서 적당히.
욕설, 비속어는 사용 금지






E-mail


이메일 주소 무단수집 거부

Feedmeter

RSS feed meter for http://color.egloos.com

website coun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