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 슈팅 게임 첫판 BGM 랭킹 TOP 10 Sailing day (게임:일반)





역대 슈팅 게임 끝판 BGM 랭킹 TOP 10
 에 이어서 다시 소트해보면서.

이번에는 일반적으로 가장 긴 시간을 듣게 될 1면 BGM. 슈팅게임들에 있어서 1면 BGM이 가지는 위상이라던지
중요성이야 많이 언급해온 터이긴 한데...어떤 사람이든간에 가장 많이 접하게 될 음악이면서 (스코어링같은것에
도전한다면 특히나 더...) 게임의 방향성을 단적으로 보여주기 때문.

대부분 슈팅게임의 설정에서 주인공 기체, 혹은 주인공측이 처한 상황은 그야말로 절대적인 열세, 압도적으로 밀리는
상황에 처해 있으며 따라서 주인공은 이를 타파하기 위한 '최후의 희망' 으로서 출격하는 경우가 많고 따라서 곡들도
절망적인 상황이지만 희망이 있잖아! 같은 분위기를 품은 곡들이 1면에서는 대다수를 차지하는 느낌. 허나 그 와중에서도
의외로 이러한 클리셰를 따르지 않고 독특한 분위기를 가지는 좋은 곡도 많음을 새삼 다시 느낄수 있었던 기회가 되었음.


- 개인적 취향 100퍼센트 반영해서 선정
- 가급적 한 시리즈에서 나온 음악은 시리즈가 두번 나오지 않게 패널티 부가해서 소트함, 그래도 선정된 건 있음.
- 1면 스테이지 곡, 그러니까 게임을 시작하고 가장 먼저 들을수 있는 필드 BGM 이 기준.
- 게임과 잘 어울리는가, 음악을 들으면 게임의 그 장면이 떠오르는가, 게임의 메시지를 잘 전달하고 있는가에 + 요소.
- 음악이 게임의 진행에 있어서 싱크로되는 부분이 있으면 + 요소.





★ 10위) 이카루가 - Ideal -理想- : (2001, 井内ひろし)




이카루가라는 작품에 있어서 음악이 가지는 무서운점은 어찌 보면 거의 편집증적이라 할 정도로, 게임의 진행과 음악이
싱크로가 일치하는 연출을 고집한다는데 있다. 최종보스와 힘의 해방을 맞받아치면서 곡의 절정부가 흐르는 장면을 보노라면
눈에서 땀이 절로 흐르게 만들지 않나 3면의 타이틀이 뜨는 장면이라던지.. 음악과 게임의 일체적 연출이 눈부시게 빛나는데
이는 1면 스테이지에 있어서도 예외가 아니다. 부동명왕의 검에서 처음 사출되는 부분부터 시작해서 구름을 뚫고 등장하는 적들의
타이밍조차 완벽하게 음악과 일치하는 속에서 때로는 내가 슈팅게임을 하는건지 하얀색 노트와 검은색 노트가 음악에 맞춰서
등장하고 그걸 순서에 맞게 격파하는 리듬게임을 하는건지 의문이 들 정도. 게임 디자이너와 작곡가가 동일인이라 나올수 있는
집착이라 봐야 할지도... 어쨌던 1면 음악으로서 가질수 있는 비장함과 경파스러움을 한껏 풍기는 곡이라 할 수 있겠다.



★ 9위) 空牙 - Vapor trail : (1989, 吉田博昭)



사실 이 곡이 1 스테이지의 곡이 맞는지, 후보군에 있어도 되는지에 대해서는 충분히 의문스러운 눈으로 바라볼
구석이 있다. 왜냐하면 1면에서 이 곡이 등장하는건 맞지만 이후의 대부분의 스테이지에도 등장하면서 실컷
우려먹기 때문. (...) 이런 문제점에도 불구하고 이 곡 자체가 주는 임팩트 하나는 참으로 강렬하다. 내가 이 작품을
접하게 된 것은 메가드라이브를 통해서였는데 MD가 가지는 사운드 표현의 강점인 헤비메탈풍의 음악에
있어서 이 곡은 그야말로 완벽하게 합치하였고 징징거리는 이 기타음에 크나큰 인상을 받았었다.
(후에 MD에서 썬더포스 4라는 작품의 "Metal squad" 곡이 이쪽의 본좌가 무엇인지를 보여주지만.. 이 곡은 진짜 대박이다.)



★ 8위) 그라디우스 - Challenger 1985 : (1985, 東野美紀)





긴 설명이 필요 없을듯한, 이미 전설의 영역에 올라와 있는 곡. 게임은 몰라도 이 음악이 친숙한 사람은 많더라.......
이거만 들으면 30년전 뿅뿅거리는 음원인데도 불구하고 어깨가 절로 들썩인다.


★ 7위) 꽈리 같이 붉은 혼 - 동방홍마향 : (2002, ZUN)




거의 10년전 처음 동방을 접하고 나에게 동방이란게 어떤 작품인지 각인시켜준 역사적인 곡. 문제는 이 곡이 나오는
작품이 동방에서도 가장 이례적인 위치를 차지하고 있는 홍마향이라는데 있다. (...) 동방의 수많은 1면곡 가운데서도
가장 심플하면서도 슈팅게임 음악다운 파워풀한 모습을 가지고 있는 곡을 꼽으라면 주저하지 않고 이 곡을 내밀겠다.
전반의 뚱기닥거리는 그 감각이 특히나 인상적인데 이건 뭐랄지... 진짜 많은 동방곡중에서도 여기서만 느낄수 있는 묘함 (...)
2000년대 곡이라 하기엔 음원이 약간 거슬리는 사람도 있을수 있겠으나 이런 레트로한 (모님의 표현에 의하면 현대와
고대의 중간을 넘나드는) 음원과도 기막히게 어울리기에 큰 문제는 되지 않는다. 홍마향 곡 전반이 그런 느낌이 있지만.

여튼 이 곡 덕분에 나는 "동인게임중에도 이런 작품이 있을수 있구나" → 10년 거의 넘도록 동방빠 테크가 열리었다...

여담으로 지령전을 기점으로 제작자인 ZUN님의 작곡 스타일이랄지 곡풍이 많이 변한 듯 하고 추구하는 곡 스타일도 지 이후쪽
스타일로 완전히 돌아선 듯 해서 다시는 이런 곡이 다시 나오기는 힘들거라 예상하는지라 팬으로서 아쉬움이 있다.


★ 6위) 썬더포스 V - Legendary Wings : (1997, 九十九百太郎)





썬더포스란 시리즈의 마지막에 놓여져 있는 작품 (...혹자는 말하길 연관작으로 브로큰 뭐시기라던가 이 작품의 후속작으로서
정식 넘버링으로 6을 달고 나온게 있다고 말하는 사람도 있던데 틀림없이 뭔가 잘못 알고 있는 거라 생각한다.) 으로서
역대 넘버링 작품과 곡풍이 확연히 달라졌지만 츠쿠모 하쿠타로의 걸출한 능력이 이 시대의 걸작을 탄생시켰다.

처음 들었을때 너무 튀는거 아니야? 란 첫 인상을 받게 만들었으나 1 스테이지를 진행해가면서 아우러져가는 연출,
그리고 곡의 중후반부에서 등장하는 썬더포스 3의 1스테이지의 곡인 "Back to fire" 의 부분이 아련하게 들려오는 순간
시리즈 팬으로서는 패배를 인정할수밖에 없나니.... 이걸 극대화한 6면의 곡과 보스곡은 진짜 너무나 간사하다고밖엔 -_-
(전작의 오프닝 테마곡과 전작의 주인공 기체를 보스로 삼아서 그대로 내보내는 넋나간 연출..)


★ 5위) R-Type Δ - 광기 (狂機) : (1999, 黒岩 東彦)





시리즈 내에서 가장 사랑하는곡. 알타입 1면곡 특유의 박진감 넘치는듯한 두근두근한 감을 유지하면서도 (..파이널은 논외)
몇번을 들어도 질리지가 않는 곡을 탄생시켰다. 전체적으로 알타입 3쪽도 좋아하긴 하지만 결정적으로 광기가 있는 델타쪽이
역시 한수 위. 슈팅게임 특유의 절망적인 상황속에서의 피어오르는 희망과는 왠지 30광년은 떨어진듯한 분위기의 곡이지만서도
알타입 시리즈, 델타라는 작품에는 이게 더 어울린다. 거대 벌레가 튀어나올때 이 곡과 맞물리는 연출은 특히나 최고.



★ 4위) 다라이어스 외전 - VISIONNERZ~幻視人~ : (1994, ZUNTATA, OGR)




단순하게 1면곡이 아니라 1면곡 + 1면 보스곡 + 2면곡이라는 파격적인 위치를 차지하고 있는 곡. 처음 들었을때의 도저히
슈팅게임답지 않은 곡의 인상은 플레이하다보면 정말 아무렇지도 않게 변해버린다. 1면 보스 골든 오거가 탑을 부수면서
등장할때의 절묘한 싱크로, 해치운 이후 2면 돌입과 더불어 곡이 변하는 부분의 절묘함 등은 언제 봐도 감탄스럽기 그지없다.

곡의 제목과 더불어 간간히 들리는 close you eyes, head 등의 몽환적인 여성의 목소리는 이 작품이 플레이어에게 무언가를
분명히 전하려고 한다는 점을 암시하지만 굳이 그러한 메시지에 대해 신경을 끄더라도 이 곡은 충분히 즐길수가 있는 명곡이다.


★ 3위) 레이디언트 실버건 - Return : (1998, 崎元仁)



이 작품을 플레이해본 사람이라면 이건 1스테이지의 곡이 아닌 3스테이지의 곡이다! 같은 태클도 가능하겠지만 (...)
어쨌던 많은 슈팅 게이머들에게 있어서 전설처럼 자리한 작품의 1면곡의 인상은 그야말로 찬란하면서도 장엄한 오케스트라곡.

레이디언트 실버건의 거의 대부분의 곡들은 처음 듣게 되는 이 'Return' 에서 유사한 부분을 계속 노골적으로 돌려써먹는다는
점을 눈치채게 될 것이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곡들 하나 하나가 개성적으로 살아 넘친다는데서 감탄하게 된다.

플레이어의 '귀환' 을 환영하는듯한 찬란하기 그지 없는 분위기의 곡 - 인류가 멸망한, 사라진 상황에서 남은 사람이라곤
오로지 주인공(과 일부 일행) 인 절대적인 절망속에서 시작되는, 이 1 스테이지의 어울리지 않는 찬란함과 장엄함은 엔딩까지
클리어 한 이후 재차 이 작품을 플레이하면서 '귀환' 하게 된다면 절대로 이 작품의 시작은 이래야 어울린다는걸 깨닫게 된다.


★ 2위) 레이포스 - PENETRATION : (1994, ZUNTATA, TAMAYO)



시리즈의 얼굴마담격이자 가장 히트작인 레이스톰의 뒷전에 밀려서 첫작인 레이포스나 3작 레이크라이시스는 상대적으로
주목을 덜 받게 되기 쉽지만 - 특히 첫작품이자 3D가 아닌 레이포스는 그런 느낌이 더한데 이 작품은 슈팅 역사적으로
볼때, 아니, 게임 전체 역사적으로 봐도 기념될 대단한 작품임이 틀림없다. 특히 음악과 연출적인 면에 있어서는
이후 어떤 작품들을 보더라도 이 레이포스에 비견할 작품이 몇 안될거라 개인적으로는 그렇게 단언해볼수 있겠다.

2스테이지에서의 인류 최후의 아군 함대가 적에 의해 전멸당하는걸 지켜보면서 듣는 애수가 넘치는 'G', 3스테이지의
지구의 대기권으로 돌입하는 와중에 들려오는 환상적인 'VISION' 의 그 장면 (여기서의 대기권 돌입 묘사는 내가 지금까지
접한 어떤 매체중에서도 가장 환상적이라 할 만 하다..), 고속으로 스크롤되는 지하도시속에서 적의 공중 전투기와
추격을 벌여 나가다가 느낄수 있는 환희 가득한 INTO DARKNESS, 마침내 도달한 지구 중심부의 그 아득한 압도적인
심연을 느껴볼 수 있는 QUARTZ 등등 곡 하나 하나가 연출적으로, 분위기적으로 맞물려가면서 한편의 끊기지 않는
영화를 감상하는 느낌을 가지게 해주며 이 자리에 오른 1 스테이지의 곡인 PENETRATION 역시 거기에 속한다.


★ 1위) 메탈블랙 - born to be free : (1991, ZUNTATA, Yack.)





개인적으로 20세기 최고의 슈팅게임 1스테이지곡, 아니 1스테이지 그 자체.
이미 죽어버린 지구의 잔해와 석양을 배경으로 날아가면서 듣는 이 곡의 파워는 그야말로 경이적이기까지 하다.
게임성으로 보자면 아쉬운 점이 많은 작품이지만 1스테이지 분위기와 곡만으로 모든걸 다 끝장내는 종결자.


덧글

  • 시아노스 2012/10/05 01:05 #

    1위 메탈블랙 영상을 틀어놓고 한 1분 52초 여까지 왜 이게 1위인지 의구심을 느낄 시점에서, 플레이어 기체가 석양을 등지고 날기 시작하고 서서히 낭만적인 배경음악이 깔리기 시작할 때, 솔직히 눈물까지 슬쩍 흘릴 뻔했네요. 이렇게 좋은 슈팅 음악 들으면 감동하는 버릇이 있는지라 [...]
  • ColoR 2012/10/07 11:39 #

    곡 자체가 눈물나게 하는 애수짙은 성향의 곡이긴 하지만 연출, 분위기와 맞물려서 메탈블랙의 1면은 여러가지로 반칙이라고 생각합니다.
  • 얼큰이 2012/10/05 02:47 #

    아, 1위는 저도 정말 절절히 공감할 수 밖에 없군요......ㅜㅜ
  • ColoR 2012/10/07 11:40 #

    1위 하면 딱 저것밖에는 생각이 안나더군요...
  • 지나가는 저격수 2012/10/05 07:51 #

    메탈블랙은... 정말...

    게임은 좀 괴랄했어도 음악은 압권이었죠.

    전 지금도 음악 들을라고 에뮬로 돌립니다.
  • ColoR 2012/10/07 11:40 #

    곡 하나만 따로 떼서 하루종일 들을수 있는 곡입니다 지금도...
  • 소시민A군 2012/10/05 07:52 #

    어째 지난번이랑 겹치는 작품이 많군요. 끝이 좋으면 다 좋은 건가!
  • ColoR 2012/10/07 11:41 #

    아무래도 작품 하나에 엄청나게 좋은 곡들이 몰려있는 현상도 있고 작품이 제가 해본 작품들로 한정되있는지라 풀이 약간 좁은듯한 느낌도 듭니다.
  • 달팽이DPE 2012/10/05 09:32 #

    3위는 사실 BGM이 없습니다. 스테이지1은 아케이드 기준으로는 노 BGM이니까요 -ㅁ-
    레이포스는 개인적으론 G가 더 인상적이었네요
    어쨌든, 전부 다 아는 BGM이란게 개인적으로 더 충공그깽 -ㅁ-
  • ColoR 2012/10/07 11:42 #

    레이포스를 대표할 곡 하면 역시 G가 가장 인지도가 높지 않나 싶긴 합니다. INTO DARKNESS, G, QUARTZ 등등도 다 좋아서 뭐 하나 버리기가 과분한 곡들이라 생각하지만요.
  • 블랙 2012/10/05 09:41 #

    개인적으로는 도돈파치, 프로기어의 폭풍우, EDF의 BGM을 좋아합니다.

    http://www.youtube.com/watch?v=9kSykeqmyYs
    (도돈파치)

    http://www.youtube.com/watch?v=-LjEwwBXf4U
    (프로기어의 폭풍우)

    http://www.youtube.com/watch?v=Frgo18B7jWI&feature=relmfu
    (E.D.F)
  • ColoR 2012/10/07 11:45 #

    케이브 계열 1면 곡들 중에서는 벌레공주님 1의 신쥬의 숲으로를 가장 좋아하지만 도돈파치의 열혈경파함, 그리고 프로기어의 폭풍우의 시작부의 충격적인 연출과 맞물리는 전형적인 '절망속에서 희망을 살리는' 곡도 굉장히 좋아합니다. 지금 봐도 프로기어의 1면과 엔딩부분은 지금의 케이브 겜에서 보기 힘든 매력이 느껴진달까요.
  • 곰돌군 2012/10/05 11:27 #

    1위에는 공감합니다. 1면 기준이란게 좀 안타깝긴 하지만..
  • ColoR 2012/10/07 11:45 #

    생각해보면 메탈블랙은 1면도 대단하지만 2면의 연출과 음악도 상당했죠...
  • Taehwa 2012/10/05 21:56 #

    이 시리즈 재밋게 잘 보고있습니다. 이제 끝판도 나왓고, 첫판도 나왔으니 남은건 중간인가요 ㅋㅋ 중간하면 역시 STEEL OF DESTINY인데 ㅋㅋ 개인적으로 제 인생 게임 역사에서 가장 환상적인 장면 베스트에 들어가다보니. 역시 슈팅겜하면 저거밖에 생각 안나네요. 누군가 막, 호들갑 떨면서 그 장면 애니메이션이 아니라 그 장면 자체여서 쩔었다고 말 하던데 심히 대 공감[..] 노래가 조용히 끝나면서 워링 워링[..] 그리고... 음. 진짜 그 스테이지 자체가 전율. 중간[??]편 대 기대하겟습니다 [데굴]
  • ColoR 2012/10/07 11:47 #

    스틸오브데스티니는 빠질래야 빠질수 없을듯 합니다. 너무 뜨거워서 손대면 화상을 입을듯한 곡과 연출로 플레이어를 한껏 들떠놓게 하고 그 이후의 충격적인 전개... 본문에도 언급했지만 제작진 너무 간사하다니까요.
  • 레이트 2012/10/07 23:14 #

    눈팅하던 늅늅입니다. 전부다 공감이 가는 음악이 포진되어있네요. 그런데 전부다 2005년 이전... 최근작으로 보자면 대부활1면. 최대왕생1면도 좋아하지만 저기에 넣고 싶어하는 걸 골라라! 한다면 다랑어 버스트. 버스트 AC브금도 넣고 싶네요. 광도1장 철의석화와 안녕 나의 지구. 도 시리즈에 어울리는 물건이라고 생각합니다.
    개인적으로 레이시리즈는 포스가 가장 마음에 듭니다. 시리즈중 가장 오래가는 게임이기도 하고,.(스톰은 2면을 절대 못넘깁니다..ㅡㅡ;;)
    실버건은..... 딱 이 한마디만 내놓자면. 좋아! 이제 RS3내놓지 트레져?<-이우치 히로시씨는 G.REV에 있다고...
    그라디우스5의 1면이 없는 것을 보고 곰곰히 생각하다가 나온 결론은. 역시 그건 너무 개폼잡았어......굉장히 마음에 드는 곡이지만 STG곡으로서는 엄청나게 폼잡은 곡이죠.
    마지막으로 테크노소프트 컴백..... 제발 진짜 썬더포스6를 만들어줘요.......
  • ColoR 2012/10/19 19:46 #

    다라버스트에서는 더 월드 오브 스피릿이 역시 물건이라 생각합니다. 그 처절한 외침과 보스 등장 타이밍은 이전 외전의 'SELF' 를 떠오르게 한달까요,..
    레이시리즈 3부작은 3부작 각자가 시리즈물이면서도 너무나도 확연한 개성을 드러내서 (...) 그 개성 하나하나를 좋아하게 되어가는 맛이 있는듯 싶어요. 저도 하나 꼽으라면 결국엔 포스의 그 감성을 선택할듯 싶습니다.
    ...RS3은... 그냥 나올때 되면 나오겠지 하고 기다릴랍니다. 그라디우스 5 1면곡은 표현하신대로 '폼잡은' 곡이 맞다고 봅니다만 역시 그라디우스는, 특히 1면은 폼잡아주는 맛이 있어야 한다 생각해서 나쁘게 보진 않아요. :)
    테크노소프트가 한때 홈페이지에 커밍순 한게 생각나네요. 썬더포스 6은 아직 안나왔으니 언젠가 되면 나올거라 봅니다. (...)
  • xdlele 2012/10/18 23:57 # 삭제

    잘봤습니다.. 저도 개인적으로 공아(버포트레일)음악 너무 좋아했는데 반갑고요 라이덴이 없는게 좀 아쉽네요
    추천곡은 트윈코브라 게임오버시 나오는곡하고 썬더포스4 fighting back 입니다.. 애프터버너와 스페이스 해리어까지 넣으면 금상첨화.. 넘 예전곡만 골랐나요.. 어릴때 항상 오락실에서 음악 들을려고 멍하니 서있던 기억이 나서..
  • ColoR 2012/10/19 19:47 #

    썬더포스 4 파이팅 백도 개인적으로는 엄청나게 좋아하는 곡입니다! 시리즈 보정에 걸려서 순위에 못 들어간게 아쉽네요...
  • Acax 2012/10/24 19:43 # 삭제

    진짜 이카루가의 스테이지 1은 BGM을 설계도로 삼아 게임을 짠거라고 볼 수 밖에 없을 정도죠. 게임 내내 그런 분위기를 주긴 하는데 첫번째 스테이지이니만큼 연출도 인상깊게 남아있습니다. 그와 별개로 RS3는 분명히 저번에 엑박으로 개발한다는 소식을 본 것 같은데 몇년째 소식이 없네요. 하프라이프의 에피소드3도 그렇고 팀이코의 3번째 작품인 토리코도 요새 3이라는 숫자가 애증을 가져다줍니다 ㅠㅠ 3은 모르는 제작사는 밸브 하나로도 힘듭니다 ㅠ
  • ColoR 2012/11/03 17:22 #

    개인적으로 이카루가는 스테이지 1하고 3이 인상이 깊네요 역시 :)
    RS3 은 홈페이지에 사람 설레발만 치게 만들고 몇년쨰 소식이 없으니 말씀대로 팬 입장에서 깝깝할 따름입니다;
  • LONG10 2013/01/13 19:14 #

    born to be free는 동전 넣고 스타트 누른 후 적이 나올 때까지 어떤 버튼도 누르지 못 하게 만드는 마력이 있죠.
    그 짤막한 인트로 영상조차 저는 born to be free의 일부라 생각할 정도입니다.
    '멸망한 세상'이라는 주제로 만든 작품을 꼽는다면 단연코 이것.

    다음 테마는 보스전 음악으로 하면 되겠네요.
    공통테마곡과 보스마다 다른 테마곡의 차이는 있겠지만...

    그럼 이만......
  • 음? 2013/04/12 19:10 # 삭제

    윈즈오브썬더와 젝서스가 빠진시점에서....순위에 납득이 잘!!!!가지를!!!:;;;;;1!!?!?!
  • 푸칡 2013/07/23 23:52 # 삭제

    다른 건 취향차가 있지만 1위 작품에 대한 코멘트는 진짜 제가 생각하는 모든 걸 대변하는 듯한 느낌이네요 잘 보고갑니다
  • GrayCrow 2013/08/26 20:19 #

    선더크로스가 순위권에 들거라 생각했는데....
    아쉽군요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분점운영중

분점 운영중 博麗神社觀測

알림말


그림판으로 급조한 배너
링크는 자유입니다.
기본적으로 올라오는 포스팅에 대한 댓글은 (최신포스팅일 경우) 거의 확인하고 있습니다만 특별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피드백은 거의 하지 못합니다. 양해 바랍니다.

통신어는 알아서 적당히.
욕설, 비속어는 사용 금지






E-mail


이메일 주소 무단수집 거부

Feedmeter

RSS feed meter for http://color.egloos.com

website counter